전라남도, 섬 여행 플랫폼 으로 16개 가고 싶은 섬, 4개 테마로 정보제공

일상을 벗어나 가볍게 떠날 수 있는 섬은 연륙 됐거나 여객선 접근성이 좋은

김미숙 | 기사입력 2020/06/23 [06:10]

전라남도, 섬 여행 플랫폼 으로 16개 가고 싶은 섬, 4개 테마로 정보제공

일상을 벗어나 가볍게 떠날 수 있는 섬은 연륙 됐거나 여객선 접근성이 좋은

김미숙 | 입력 : 2020/06/23 [06:10]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전라남도는 가고 싶은 섬 누리집을 전면 개편해 22일부터 섬 여행 전문 플랫폼으로 오픈한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플랫폼은 16개의 가고 싶은 섬을 4개 테마로 구분해 섬 여행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우선 일상을 벗어나 가볍게 떠날 수 있는 섬은 연륙 됐거나 여객선 접근성이 좋은 여수 낭도와 고흥 연홍도, 강진 가우도, 신안 반월·박지도를 소개한다.

 

▲ 고흥 연흥도


천혜의 자연유산 갯벌과 함께하는 섬의 경우 보성 장도, 무안 탄도, 신안 기점·소악도, 신안 선도를 꼽았다. 또 푸른 해변과 아름다운 경관을 볼 수 있는 섬으로는 완도 생일도·소안도, 진도 관매도·대마도를, 혼행족을 위한 느리게 여행하는 섬은 장시간 여객선을 이용해야만 갈 수 있는 여수 손죽도, 완도 여서도, 신안 우이도, 영광 안마도 등을 제시했다.

 

▲ 강진 가우도  


특히 이번 누리집 개편 시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비대면으로 섬여행 스탬프 투어할 수 있도록 새롭게 디자인됐다. 누리집 내 온라인 섬 여행을 클릭해 섬 여행 정보 등을 확인하면 스탬프가 찍힌 온라인 확인증을 발급받을 수 있다. 오는 29일부터 7월 12일까지 개편 이벤트 이섬에 가고 싶다 챌린지도 진행된다. 참여자 중 100명을 추첨해 온라인 상품권을 증정할 계획이다.

 

▲ 신안반월.박지도


참여는 개편된 전남 가고 싶은 섬 누리집(www.jndadohae.com)에 접속해 사진과 글을 캡처한 후 본인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된다.자세한 내용은 가고 싶은 섬 누리집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 여수 낭도


섬발전지원센터 전문위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새로운 방식으로 전남의 섬 여행을 제안하고, 누리집에서 어떤 서비스를 제공할지 많이 고민해 제작했다며 향후 이용자의 라이프스타일과 트랜드를 최대한 반영해 가고 싶은 섬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