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티투어 방역수칙 준수 운행 재개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여행을 할 수 있도록 방역 관광을 키워드로

이형찬 | 기사입력 2020/10/17 [18:14]

부산시티투어 방역수칙 준수 운행 재개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여행을 할 수 있도록 방역 관광을 키워드로

이형찬 | 입력 : 2020/10/17 [18:14]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부산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정부의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 조정 방안에 따라 오는 20일부터 부산시티투어 운행을 재개한다. 공사는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 조치를 준수하며 부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여행을 할 수 있도록 방역 관광을 키워드로 아르피나 유스호스텔, 용두산공원 부산타워, 태종대유원지 다누비열차, 낙동강 생태탐방선, 황령산 전망쉼터, 용호만유람선터미널 등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 조정 이후부터 정상 운영 중인 사업장을 포함, 20일부터 부산시티투어 운행을 통해 다양한 관광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한다.

 

▲ 부산시티투어 _ 부산관광공사 


이번에 다시 달리는 부산시티투어는 월요일 정기 휴무일을 제외하고 태종대노선(그린라인)과 해운대노선(레드라인)은 각 오전 9시 15분, 9시 30분에 부산역을 출발해 하루 12회 운행을 하며 기존 해운대→용궁사→기장노선(블루라인), 야간관광으로 인기 있는 나이트브릿지 야경 투어, 북부산 역사테마 노선도 정상 운행을 재개한다.

 
특히 보다 많은 부산의 관광자원을 알리고 방문 관광객의 체류 시간을 확대하기 위해 기존 당일권 형태의 요금제를 24시간 요금제로 변경해 이용 시간을 확대했다. 변경된 24시간 이용권의 요금은 성인 기준 2만원에서 1만5천원으로 5천원을 할인해 적용하며, 각종 할인 요금도 주중에 상시 적용토록 대폭 확대해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부산시티투어 여행을 통해 힐링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한다.

 
부산관광공사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정체돼있던 부산지역의 관광시장을 활성화하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시민뿐 아니라 부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 모두가 안전하게 여행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