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열린 장성호 수변길

장성호는 지난 1976년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조성된 인공 호수로

김미숙 | 기사입력 2021/03/04 [07:11]

다시 열린 장성호 수변길

장성호는 지난 1976년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조성된 인공 호수로

김미숙 | 입력 : 2021/03/04 [07:11]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지난 2월 중순 재개장한 장성호 수변길이 치유 관광지로 인기다. 군에 따르면 최근, 주말 평균 1만 명이 수변길을 찾고 있다. 장성호는 지난 1976년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조성된 인공 호수로, 웅장한 규모를 지녀 내륙의 바다로 불린다. 병풍처럼 에워싼 산자락과 드넓은 호수가 어우러진 풍경이 감탄을 자아낸다.

 

장성군은 2018년, 호수변에 나무데크길과 옐로우출렁다리를 설치해 관광 핫플레이스로 재탄생시키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제2출렁다리인 황금빛출렁다리를 개통하고 호수 우측에 트래킹 코스인 '숲속길'을 만들었다. 또 수변길 방문객에게 입장 시 3천 원을 받고 동일 금액의 지역화폐(장성사랑상품권)를 지급하는 '수변길 상품권 교환제'를 실시해 관광 수요와 지역 상권을 효과적으로 연계했다.

 

▲ 장성호 수변길


아울러 수변길마켓을 확대 운영해 지역 농산물의 판로 확보에도 일조했다. 지난달 15일, 장성군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지침에 따라 한동안 폐쇄됐던 장성호 수변길의 문을 다시 열었다. 마스크 착용과 5인 이상 단체이용 금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많은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수변길을 찾은 박모 씨(광주 북구)는 탁 트인 호수 풍경을 바라보면 답답했던 가슴까지도 시원해진다면서 두 개의 출렁다리만 건너고 돌아와도 운동 효과가 좋다고 전했다. 수변길 출발지점부터 첫 번째 출렁다리까지는 대략 1.2㎞, 두 번째 출렁다리는 1㎞가량 떨어져 있다. 옐로우출렁다리와 황금빛출렁다리를 모두 체험하고 출발지점으로 돌아오는 데에는 넉넉잡아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 장성호 수변길 


군 관계자는 옐로우출렁다리 인근에 편의시설인 넘실정(카페, 분식점)과 출렁정(편의점)을 운영해 관광 편의성을 높이고 있다면서 오는 6일부터 새롭게 문을 여는 수변길마켓도 더욱 풍성하게 준비했다고 전했다. 수변길마켓은 장성의 대표적인 농특산물 직거래장터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정기적인 개장이 어려웠음에도 작년 6∼12월까지 1억2천만 원의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올해에는 지역 내 22개 농가 및 단체가 수변길마켓에 참여한다.

 

3월 6일 개장해 12월까지, 주말 및 공휴일마다 정기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군은 3일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시행하고 수변길마켓 운영계획과 규정, 운영자 준비사항 등의 내용을 공유했다. 이어서 운영자들과 함께 수변길 주변 환경을 정비하며 개장을 준비했다.

 
장성군수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려는 관광수요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면서 더욱 질 좋은 상품과 친절한 서비스를 갖춘 수변길마켓 개장으로, 지역 농업인의 소득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뤄가겠다고 전했다.

전남 장성군 장성읍 용강리 177-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2021 한복문화봄주간 맞아 춘향골 남원 꽃빛 한복의 향연이 펼쳐진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