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벚꽃축제 전면 취소 결정

4월 초순에 개최 예정이었던 2021 정읍 벚꽃축제 지역 감염예방

박미경 | 기사입력 2021/03/04 [09:47]

정읍시, 벚꽃축제 전면 취소 결정

4월 초순에 개최 예정이었던 2021 정읍 벚꽃축제 지역 감염예방

박미경 | 입력 : 2021/03/04 [09:47]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는 가운데 매년 봄 정읍천 일원에서 열리던 정읍 벚꽃축제가 올해도 취소된다. 정읍시는 4월 초순에 개최 예정이었던 2021 정읍 벚꽃축제를 코로나19 지역감염 예방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취소했다.

 

▲ 코로나19여파 벚꽃축제 올해도 취소결정 _ 정읍시  


시는 당초 코로나19로부터 위험도가 낮은 음악과 빛을 테마로 행사 개최를 검토했다. 하지만 일 평균 신규확진자 수가 전국적으로 300∼400명대 수준이고, 전국의 유명한 봄축제가 줄줄이 취소되는 상황에서 지역주민과 상춘객의 안전을 고려해 취소를 결정했다.

 
벚꽃축제 개최에 대한 정읍시민들의 여론도 부정적이었다. 시는 정읍시민을 대상으로 벚꽃축제 개최 여부를 설문 조사한 결과, 시민 887명 중 592명(67.7%)이 벚꽃축제 개최에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 벚꽃축제-2019년이전자료사진 _ 정읍시 


벚꽃축제를 전면 취소했음에도 지난해 ᄃᆞᆯ하다리 개통과 함께 지리적 접근성이 크게 향상되어 벚꽃 만개 시기에 많은 상춘객 방문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시는 방문 자제 홍보와 함께 작년에 이어 올해도 천변로 구간에 대해 불법 주정차 단속을 강화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대비할 방침이다.

 
정읍시장은 세계적 위기로 치닫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의 엄중함과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을 감안해 벚꽃축제 취소를 결정했다며 아쉬움이 크지만 전 국민이 함께 노력해 코로나19가 조기 종식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북 정읍시 하모동 43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2021 한복문화봄주간 맞아 춘향골 남원 꽃빛 한복의 향연이 펼쳐진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