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솟대쟁이놀이’ 상설공연 개최

5월 1일, 15일, 29일 그리고 6월 12일 오후 2시 진주성 야외공연장에서

이소정 | 기사입력 2022/04/26 [10:13]

진주 ‘솟대쟁이놀이’ 상설공연 개최

5월 1일, 15일, 29일 그리고 6월 12일 오후 2시 진주성 야외공연장에서

이소정 | 입력 : 2022/04/26 [10:13]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진주 ‘솟대쟁이놀이’가 지난 24일 오후 2시 진주성 야외공연장 공연을 시작으로 올해 상설공연의 막을 올렸다. 솟대쟁이놀이는 솟대 꼭대기에서 양쪽으로 각 두 가닥씩 줄을 늘여놓고 그 위에서 재주를 부린 데서 비롯된 명칭으로, 조선시대 진주지역을 핵심 근거지로 삼았던 전문 예인들의 놀이이다. 1936년 함경도 공연을 끝으로 사라졌다가 2014년 복원되어 본격적으로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으며, 2015년부터 매년 상설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 솟대쟁이놀이 상설공연 _ 진주시

 

이날 공연은 ‘들머리판(춤노래마당)’을 시작으로 죽방울놀이, 벅구놀이, 버나놀이, 살판, 얼른, 솟대타기, 쌍줄백이 등으로 구성된 ‘가온누리판(재주넘기마당)’을 통해 관람객의 흥을 돋우었으며, 풍물과 함께하는 대동놀이인 ‘회두리판(놀음놀이마당)’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 조치 해제로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이 찾아 한층 더 고조된 열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 솟대쟁이놀이 상설공연

 

시 관계자는 진주에 뿌리를 두고 전국적인 활동을 펼친 솟대쟁이놀이는 우리 시의 중요한 역사문화 자산이자 전통예술이라며 솟대쟁이놀이판에 오셔서 많은 박수와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솟대쟁이놀이 공연은 이 날을 시작으로 5월 1일, 15일, 29일과 6월 12일 오후 2시에 진주성 야외공연장에서 진행된다. 

경남 진주시 칠암동 478-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여름끝 가볼만한 곳, 강원도 백운산 자락 맑은 계곡 품은 원주 미담(味談) 펜션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