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계천 수변공연의 낭만, 오는 23일부터 다시 흐른다

23일이후 12시부터 22시까지 모전교, 광통교, 광교, 장통교, 오간수교에서 수시 공연

김미숙 | 기사입력 2022/05/21 [10:18]

서울시 청계천 수변공연의 낭만, 오는 23일부터 다시 흐른다

23일이후 12시부터 22시까지 모전교, 광통교, 광교, 장통교, 오간수교에서 수시 공연

김미숙 | 입력 : 2022/05/21 [10:18]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코로나19로 멈춰있던 청계천의 낭만이 되돌아온다. 물길 옆 시원한 바람과 함께하는 노래, 연주, 마술 등의 공연이 청계천 첫 번째 다리인 모전교에서 4호선 동대문역 부근의 오간수교에 이르기까지 수변 무대에서 지나는 시민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서울시설공단은 23일부터 청계천 모전교, 광통교, 광교, 장통교, 오간수교 등에 수변무대를 열고 수변 문화·예술 공연을 재개한다고 전했다. 청계천 수변 문화·예술 공연은 2005년부터 시작돼 인기를 누리다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2월에 중단된 바 있다.

 

▲ 코로나 전 수변공연 사진 _ 서울시

 

공단은 수변공연을 재개하면서 청계천 상류부 위주의 거리무대를 중, 하류부까지 확대한다. 우선은 모전교, 광통교, 광교, 장통교, 오간수교(동대문역 부근)의 5곳을 시작으로 하반기부터는 고산자교(성동구 마장동)에서의 공연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공연 내용으로는 포크송과 클래식 등 노래와 공연 중심에서 국악, 마술 등 연간 약600회 공연으로 다양화를 꾀한다. 

 

 한편, 공단은 보다 다채로운 공연을 위해 지난 17일에 서울거리 아티스트 협동조합과 ‘청계천 수변 문화·예술 공연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공단은 공연 장소와 기회를 제공하고, 서울거리아티스트 협동조합은 다양한 공연 콘텐츠를 선보인다. 서울거리아티스트 협동조합은 거리공연 활성화와 예술인의 지속적인 활동 지원을 위해 설립되었으며, 약 250여개 팀이 소속되어 활동하고 있다. 

 

청계천 수변 문화공연은 12월말까지 연중으로 12시부터 22시까지 수시로 열릴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공연일정은 청계천 홈페이지(https://www.sisul.or.kr/open_content/cheonggye/) 및 현장 안내 예정이다.

 

서울시설공단 전기성 이사장 직무대행은 도심 속 자연공간인 청계천을 산책하시면서 만나는 거리공연이 일상 속 쉼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즐겁고 다양한 문화행사로 시민의 곁을 찾아가 활력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전했다. 

서울 성동구 청계천로 53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댕댕이와 사람이 함께 행복한, 춘천 강아지숲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