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도토리 저금통 운영

채취한 도토리의 자발적 반납을 통한 건강한 탐방문화 확산 유도

박미경 | 기사입력 2022/10/06 [04:31]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도토리 저금통 운영

채취한 도토리의 자발적 반납을 통한 건강한 탐방문화 확산 유도

박미경 | 입력 : 2022/10/06 [04:31]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국립공원공단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소장 김철수)는 10월부터 두 달간 주요 탐방로 3곳에서 `도토리 저금통'을 운영한다. 가을철 흔히 볼 수 있는 도토리는 겨울철 야생동물의 주요 식량원으로 산행 시 무심코 도토리를 채취하게 되면 겨울철 먹이 부족으로 인해 야생동물의 민가 출현이나 로드킬의 원인이 될 수 있다.

 

▲ 오봉탐방지원센터에 설치된 도토리 저금통 _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도토리 저금통은 탐방객이 채취한 도토리를 자발적으로 반납할 수 있게 유도하는 것으로, 원도봉·도봉·오봉탐방지원센터 3곳에서 10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두 달간 집중 운영할 계획이다. 이렇게 회수한 도토리는 국립공원 내 살포하여 야생동물의 겨울 식량 자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 탐방객 대상 도토리 저금통 운영 홍보

 

김도웅 자원보전과장은 산행 중 무심코 채집한 도토리를 스스로반납하게 함으로써 자발적인 보전 활동에 대한 참여와 건강한 탐방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서울 도봉구 도봉산길 8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양수산부 추천, 겨울철 최고 먹거리와 가볼만한 여행지 ②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