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고궁박물관, 12월 추천 유물로 ‘북궐도형’ 소개

조선의 궁궐 전시실에서 관람가능 유튜브 통해 온라인 감상도 병행

박미경 | 기사입력 2022/12/02 [12:11]

국립고궁박물관, 12월 추천 유물로 ‘북궐도형’ 소개

조선의 궁궐 전시실에서 관람가능 유튜브 통해 온라인 감상도 병행

박미경 | 입력 : 2022/12/02 [12:11]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은 1일부터 국립고궁박물관 2층 상설전시장 ‘조선의 궁궐’ 전시실에서 ‘북궐도형北闕圖形’을 12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정해 공개하고, 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영상으로도 선보인다.

 

▲ 12월 큐레이터 추천유물-복궐도형 _ 문화재청

 

북궐도형은 조선 후기 경복궁을 평면으로 그린 도면 형태의 그림이다. 조선 제26대 왕인 고종은 1592년 발발한 임진왜란으로 모든 전각이 소실되어 빈 터로 남은 경복궁을 270여년 만에 다시 지어 조선왕조의 새로운 부흥을 이루고자 하였다. 그러나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경복궁의 건물 대부분이 다시 파괴되었는데, 북궐도형은 이와 같이 일제에 의해 훼손되기 이전의 온전한 경복궁을 기록한 자료이다.

 

북궐도형에는 10~11㎜ 간격의 방안지(모눈종이) 위에 검은 먹줄로 단선화한 1/200 축척의 도형을 표현하였다. 평면에는 방(房), 청(廳), 퇴(退), 누(樓) 등 공간의 성격을 함께 적어 두었고, 건물의 명칭과 양식, 건물의 크기, 기둥의 수, 높이 등을 기재하여 대략적인 입면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글씨를 기입한 방향을 통해 건물 또는 문 방향을 알 수 있다. 이와 같이 북궐도형은 경복궁의 모든 정보를 단 하나의 평면에 담은 조선시대 건축도형 중 최고의 걸작이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조선시대 궁궐건축과 관련된 다양한 유물을 소장하고 있다. 조선의 궁궐 전시실에서는 이번 <북궐도형> 이외에도, 창덕궁과 창경궁을 조감도 형식으로 그린 <동궐도>, 조선시대 궁궐의 전각 위치와 그곳에서 일어난 중요한 사건 등을 기록한 책인 <궁궐지> 등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서울 종로구 효자로 1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2월 가볼만한 추천 여행지로 선정한 '한류 성지순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