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 등재 기념행사 개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 등재 기념행사를 서울 남산국악당과

한미숙 | 기사입력 2022/12/02 [14:18]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 등재 기념행사 개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 등재 기념행사를 서울 남산국악당과

한미숙 | 입력 : 2022/12/02 [14:18]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산하기관인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과 함께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 등재 기념행사를 오는 3일과 4일 양일간 서울 남산국악당과 안동 하회별신굿탈놀이전수교육관, 통영예능전수관에서 개최한다. 3일(토) 서울(남산국악당), 통영(예능전수관) / 4일(일) 서울(남산국악당), 통영(예능전수관), 안동(하회별신굿탈놀이전수교육관).

 

▲ 한국의 탈춤 공연일정 및 홍보물(포스터) _ 문화재청

 

이번 기념행사는 전국 각 지역을 대표하는 13개의 국가무형문화재 및 5개의 시도무형문화재 탈춤단체가 ‘한국의 탈춤’의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 등재를 기념하고, 그 의미를 나누기 위해 참여하는 뜻깊은 자리이다.* 국가무형문화재 : 가산오광대, 강령탈춤, 고성오광대, 관노가면극(강릉단오제의 세부분야), 동래야류, 봉산탈춤, 북청사자놀음, 송파산대놀이, 수영야류, 양주별산대놀이, 은율탈춤, 통영오광대, 하회별신굿탈놀이 / * 시도무형문화재 : 김해오광대(경남), 속초사자놀이(강원), 예천청단놀음(경북), 진주오광대(경남), 퇴계원산대놀이(경기)

 

한국의 탈춤은 전국 각지에서 독자적인 지역의 특성을 담은 언어와 춤으로 표현·전승되어 왔다. 이번 기념행사는 서울, 안동, 통영 등 세 지역을 집약지로 삼고, 인근 지역에서 전승되어온 다양한 탈춤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먼저, 12월 3일과 4일에는 서울·경기 권역에 소재한 7개 단체가 서울 남산국악당, 부산·경남 권역에 소재한 7개 단체가 통영예능전수관에서 흥겨운 마당을 열고, 강원·경북 권역에 소재한 4개 단체는 12월 4일 안동하회별신굿탈놀이전수교육관에서 신나는 한판을 펼친다. * 서울·경기: 양주별산대놀이, 북청사자놀음, 봉산탈춤, 강령탈춤, 송파산대놀이, 은율탈춤, 퇴계원산대놀이 / * 부산·경남: 통영오광대, 고성오광대, 동래야류, 수영야류, 가산오광대, 진주오광대, 김해오광대 / * 강원·경북: 관노가면극, 하회별신굿탈놀이, 속초사자놀이, 예천청단놀음.

경남 통영시 멘데해안길 20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2월 가볼만한 추천 여행지로 선정한 '한류 성지순례' 6곳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