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추사박물관, 개관1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운영

특별전에서는 후지츠카 치카시(藤塚鄰, 1879~1948)의 기증 유물을 중심으로

이소정 | 기사입력 2023/05/31 [05:44]

과천시 추사박물관, 개관1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운영

특별전에서는 후지츠카 치카시(藤塚鄰, 1879~1948)의 기증 유물을 중심으로

이소정 | 입력 : 2023/05/31 [05:44]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과천시 추사박물관이 개관 10주년을 기념하여 ‘후지츠카와 난학(蘭學)’을 주제로 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기획전은 내달 3일 개막하여 8월 6일까지 열린다. 특별전에서는 후지츠카 치카시(藤塚鄰, 1879~1948)의 기증 유물을 중심으로 일본 에도시대의 난학(蘭學)과 후지츠카 가문 자료, 후지츠카 치카시의 생애와 학문을 살필 수 있다. 후지츠카 치카시는 추사 김정희 연구로 1936년 최초로 박사학위를 받은 일본학자이다.

 

지난 2006년 후지츠카 치카시의 아들 후지츠카 아키나오는 추사연구가 활성화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선친이 수집한 추사 관련 자료(추사 친필 글씨 26점, 추사와 관련된 서화류 70여점 등 1만여점)를 과천시에 기증했다.

 

▲ 추사박물관, 개관1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후지츠카와 난학’ 포스터 _ 과천시

 

난학은 일본 에도시대(1603~1868)에 주로 네덜란드[和蘭]를 통해 전래된 서양의 의학과 과학 지식을 연구한 학문으로, 후지츠카 가문은 난학을 통해 신학, 의학, 금석학 등 다방면에 걸친 학문적 성취를 보여주었다. 이번 특별전은 후지츠카의 추사 연구의 기원과 학문적 연원뿐만 아니라, 일본 실학인 난학에 대해서도 다양한 자료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전시유물-화란문전자류(네덜란드어사전) _ 과천시

 

전시는 제1부 ‘난학(蘭學)과 후지츠카 가문’, 제2부 ‘후지츠카 치카시와 교유한 인물들의 글씨’, ‘제3부 후지츠카 치카시의 생애와 학문’ 등 3부로 구성된다. 특히, 후지츠카 치카시는 일제시대 정만조(鄭萬朝, 1858~1936)와 이한복(李漢福, 1897~1940), 청나라의 숙친왕(肅親王, 1866~1922), 학자 양종희(楊鍾羲, 1865~1939)와 나진옥(羅振玉, 1866∼1940) 등 한중일 학자와 정치인과도 폭넓게 교유해 왔는데, 이번 특별기획전의 2부에서 전시되는 대련과 시문, 송별첩과 편지 등으로 이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3부 전시장에는 후지츠카 치카시의 인장과 인보, 붓글씨, 최초의 저작인 중용연구, 원고지와 노트 등을 살필 수 있는데, 추사박물관 기획전시실 옆 후지츠카 기증실과 함께 감상하면 더욱 깊이 있게 그의 면모를 살필 수 있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개관 10주년을 맞은 추사박물관의 이번 특별전은 국내 최초로 일본실학인 난학에 대해 조명하는 전시로, 추사박물관의 밑거름이 된 후지츠카 가문의 기증을 기리고 한일 문화교류의 의미를 되새기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특별전 관계 행사로는 주센다이대한민국총영사관과 동북학원대학 주최로 한일우호 친선교류 ‘세한도와 후지츠카 치카시’ 온라인 세미나가 6월 6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경기 과천시 추사로 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특별자치도, 모녀 맞춤형 제주 여행 명소 5선 공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