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전통술박물관, 새단장 위해 3개월간 휴관

전통주 관련 전시·체험 위주로 방문객 활동이 용이하도록 공간 전면 재배치

강성현 | 기사입력 2023/05/31 [09:47]

전주전통술박물관, 새단장 위해 3개월간 휴관

전통주 관련 전시·체험 위주로 방문객 활동이 용이하도록 공간 전면 재배치

강성현 | 입력 : 2023/05/31 [09:47]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전주한옥마을 문화시설인 전주전통술박물관이 전통주 관련 전시와 체험 위주의 공간으로 탈바꿈된다. 전주시는 오는 6월부터 8월까지 약 3개월간 내부 리모델링 공사를 위해 전주전통술박물관이 휴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전주전통술박물관의 고유 정체성을 강화하고, 외국인 등 방문객에게 보다 친근한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판매관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대신 방문객의 활동공간인 전시·체험공간이 대폭 확대된다.

 

▲ 전주전통술박물관 _ 전주시

 

또한 다양한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동선 확보를 위해 공간을 재배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공간 리모델링 이후에는 핵심 전시품을 확보하고, 외국인 관광객 맞춤형 프로그램도 개발해 시설 재방문율 높이는데도 공을 들이기로 했다.

 

김성수 전주시 한옥마을사업소장은 이번 공사로 관광객에게 더욱 사랑받는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자 전주전통술박물관의 새단장을 추진한다면서 임시 휴관에 대해 관광객들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전북 전주시 완산구 한지길 7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 전통술박물관, 체험프로그램, 휴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관광공사, 6월 여행가는 달 한정판 특별 체험 운영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