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흘러가는 바다 위 쉼표, 인천 대이작도

육지에서 먼 만큼 때 묻지 않은 자연과 비밀스러운 여행지를

이성훈 | 기사입력 2024/07/08 [05:03]

느리게 흘러가는 바다 위 쉼표, 인천 대이작도

육지에서 먼 만큼 때 묻지 않은 자연과 비밀스러운 여행지를

이성훈 | 입력 : 2024/07/08 [05:03]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복작복작한 일상을 벗어나고 싶어서, 차분한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 고르고 고른 여행지는 섬이다. 168개의 섬을 품고 있는 인천, 그중 대이작도는 한적함을 넘어 고적함이 흐른다. 육지에서 먼 만큼 때 묻지 않은 자연과 비밀스러운 여행지를 만날 확률이 높다.

 

▲ 썰물 때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는 섬 속의 섬, 대이작도 풀등


대이작도로 향하는 여객선은 인천항여안여객터미널과 대부도 방아머리항여객터미널에서 하루 두세 차례 운항하는데, 인천에서 길게는 2시간이 넘게 걸리는 여정이다. 대이작도 주변 해역은 해양생태보전지역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신비로운 모래섬 풀등도 포함한다.

 

▲ 인천에서 2시간만에 모습을 드러내는 대이작도, 오른편에는 소이작도가 보인다.

 

하루 2번 썰물 때면 나타났다 바람처럼 사라지는 풀등은 파도와 바람에 따라 매일 다른 모양과 넓이, 무늬를 만든다. 대이작도의 또 다른 매력이라면, 고운 모래사장과 온갖 생물이 숨 쉬는 갯벌 해변이 함께 존재하는 것이다. 또 해풍을 온몸으로 맞고 있는 숲은 잎사귀의 색이 유난히 진하고 촘촘해 여름에 한층 푸르르다. 

 

▲ 갯벌에서 건져 올린 생물은 싱싱함을 머금고 있다.


대이작도는 면적 약 2.57㎢, 해안선 길이 약 18㎞, 섬의 서쪽 선착장에서 동쪽 끝 계남마을까지 직선 길이 약 4㎞에 이르는 작은 섬이다. 배에 따라 차량을 승선할 수 있지만, 걷는 여행을 추천한다. 섬에는 대중교통이 없으므로 차를 이용해야 한다면 머무는 펜션 주인장의 도움을 받거나 전기차를 렌트해 움직일 수 있다.

 

▲ 계남분교 근처 해변 산책로, 에머랄드빛 물결이 아름답다


하지만 천천히 걸으며, 혹은 한 곳에 오랫동안 머물며 섬과 친해져 보자. 숙소는 민박과 펜션을 이용할 수 있는데, 숙소마다 식사를 제공하기도 하고, 갯벌·바다낚시 체험 등을 신청해 즐길 수 있다. 또 해변 가까이 위치한 호젓한 캠핑장은 백패킹 여행자들의 성지다.

▲ 계남분교 앞 영화 촬영지 표지석과 정자 풍경

 

선착장에서 가까운, 주황색 지붕이 촘촘한 큰마을에는 민박집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1960년대 지어진 소담한 성당이 있고 약국이나 병원이 없는 마을에 유일하게 진료를 볼 수 있는 보건소가 자리한다. 갓 딴 블루베리를 갈아 만든 스무디를 내는 카페도 유명하다.

 

▲ 대이작도 근방에서 잡히는 광어는 쫀득한 맛이 일품이다.

 

좁은 골목을 따라 언덕을 오를 때면 등 뒤로 바다가 잔잔히 펼쳐지는데 그 풍경이 평온하다. 섬의 중간에 위치한 장골마을은 섬 대표 해변인 작은풀안해수욕장을 곁에 둔다. 해변에서 도보로 5분쯤 떨어진 숲속에 자리한 펜션들에서는 싱그러운 하루를 보낼 수 있다. 섬의 동쪽 끝, 계남마을은 빨간색 지붕의 집들이 모여 있다.

 

▲ 대이작도와 소이작도가 만들어내는 하트 모양의 항구


환상적인 일출을 볼 수 있는 포토존과 해변을 따라 덱이 조성되어 있어 산책로로 그만이다. 고려 말에 공납품과 배를 탈취하던 바다 해적이 살았던 섬이었던 탓에 이름 붙여진 솔밭 해적길도 나 있다. 핸드드립으로 내려주는 향 그윽한 커피를 맛볼 수 있는 카페가 있으며, 근처에는 마을의 수호신인 수령 300~350년 팽나무가 마을의 정취를 더한다.

▲ 도보 여행길에서 만난 전망 좋은 카페

 

무엇보다 섬을 구석구석 둘러볼 수 있는 4개의 트레킹 코스가 있다. 그중 1코스 부아산 구름다리 갯티길은 선착장에서 출발, 삼신할미약수터까지 3.5㎞에 이르는 길로 1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부아산은 높이 약 159m로 정상까지 완만한 오솔길이라 가뿐하게 오를 수 있다.

 

▲ 부아산 구름다리 갯티길에서 만나는 오형제 바위


코스의 시작, 덱으로 조성된 해변 산책로를 따라 10분 정도 걸으면 그 끝에 오형제바위가 등장한다. 고기잡이하러 간 부모님을 기다리며 망부석이 되었다는 오형제의 전설이 전해지는 곳이다. 파도에 깎여 만들어진 뾰족한 모양의 바위가 다섯 형제의 모습처럼 생겼다. 오형제바위에서 부아산 정상까지는 야생화가 이따금 피어있는 산길이다.

 

▲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최고령 바위, 무려 25억 1천 만년 전 흔적이다

 

정상에서 바라보는 대이작도와 소이작도의 항구가 만들어내는 하트 모양의 풍경이 절경이다. 등반을 끝낸 후, 시원한 약수 한 사발은 기운을 북돋아 줄 터. 삼신할미약수터는 고려 시대부터 병을 고치고 소원을 이뤄주며 아기를 점지해주는 효험이 있는 물로 알려져 있다. 

 

▲ 부아산 등반 후 마시는 꿀맛 같은 약수, 삼신할미약수터

 

자그마한 섬에는 4개의 해수욕장이 있는데, 그중 작은풀안해수욕장은 대이작도를 대표하는 해변이다. 아담한 해변엔 고운 모래가 깔려있고, 솔숲이 적당한 그늘막이 되어 준다. 샤워장, 화장실 등의 시설도 깔끔해 캠핑장으로 손색없다.

 

▲ 유난히 짙고 촘촘한 섬의 숲


해변 근처, 최고령 바위를 찾아가는 여정에 도전해보자. 해변 덱을 따라 걷다 보면 25억 1천만 년 전의 흔적인 우리나라 최고령 바위를 만난다. 큰풀안해수욕장은 대이작도에서 가장 긴 해변으로 썰물 때 드러나는 갯벌에서 소라, 게, 조개 등을 발견할 수 있다.

 

▲ 연인이 함께 걸으면 백년해로한다는 부아산 구름다리     

 

무엇보다 대이작도를 더욱 특별한 섬으로 만들어주는 것은 풀등이다. 광대한 모래섬을 의미하는 풀치 또는 하벌천퇴(바다 퇴적물이 오랜 시간 쌓여 조성된 모래톱)로 불리는 풀등은 동서로 약 3.6㎞ 남북으로 약 1.2㎞에 이르는 모래섬이다. 하루 2번 썰물 때 서서히 드러나며 섬 곳곳에서 그 자태를 감상할 수 있다.

 

▲ 큰풀안해수욕장에서 볼 수 있는 층층이 다른 색의 해변, 수평선 아래로 풀등이 선으로 이어져 있는 듯하다


해양생태계 보고로 소중한 가치를 지니며 섬의 방파제 역할을 겸한다. 바다와 호수에 사는 대형 저서동물(늪, 하천, 호수 따위의 밑바닥에서 사는 동물을 통틀어 이르는 말) 185종이 살아 숨 쉬는데, 과거에는 풀등의 물웅덩이에 갇힌 꽃게와 새우, 광어들을 손으로 주워 담을 수 있을 정도로 생물이 넘쳐났다고 한다. 마을에서는 썰물 때, 배를 타고 풀등에 도착, 20여 분간 머무는 투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갯벌과 낚시, 풀등 투어 프로그램은 머무르는 펜션이나 마을어촌계에 문의하면 된다. 

 

▲ 작은풀안해수욕장에서 만날 수 있는 포토존     

 

대이작도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장골마을 입구, 해양생태관으로 향해보자. 입구에는 최고령 암석 몇 개가 놓여있고, 건물 앞으로 너른 잔디가 펼쳐져 있다. 해양생태관 1층에는 섬의 역사와 생태를 알 수 있는 자료가 풍부하며, 대이작도 주민이 조개껍데기나 해양 생물로 만든 작품들도 전시되어 있다.

 

▲ 대이작도 섬의 역사와 생태를 한눈에 알 수 있는 해양생태관    

 

2층에는 영화 <섬마을 선생> 일부 영상을 상영 중이다. 1960년대 대이작도 풍경과 흑백 영상이 주는 깊은 여운이 느껴진다. 해양생태관 개관은 금~일요일 및 공휴일로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다.

▲ 바다와 산을 테두리 삼아 안온하게 들어선 계남마을

 

섬의 동남쪽 끝에는 폐교인 계남분교가 자리한다. 장년층에게 젊은 시절을 추억하게 만드는 영화 <섬마을 선생>(1967) 촬영지다. 영화는 이미자의 히트곡 ‘섬마을 선생님’을 영화화한 것으로 외딴 섬 분위기를 잘 담아냈다. 계남분교는 옛 모습 그대로 방치되어 있어 다소 스산하지만, 영화 촬영 표지석과 바다와 어우러진 정자, 해변 덱이 근처에 조성되어 있어 산책하기 좋다.

 

▲ 해양 생태의 보고, 대이작도 갯벌

 

○ 당일여행 : 부아산→작은풀안해수욕장→최고령 암석   

 

○ 1박 2일 여행 : 첫째_부아산→작은풀안해수욕장→최고령 암석 / 둘째날_삼신할미약수터→해양생태관→계남분교

 

○ 관련 웹 사이트 

- 옹진관광문화 https://www.ongjin.go.kr/open_content/tour/ 

- (사)대이작바다생태마을운영위원회 http://www.daeijakdo.kr/ 

 

○ 문의 

- 자월면사무소 032-899-3750 

- 옹진군청 관광문화진흥과 032-899-2210

- (사)대이작바다생태마을운영위원회 032-851-8881

  

○ 주변 볼거리 : 자월도, 승봉도, 소이작도 등 / 관광공사_사진제공

인천 옹진군 자월면 이작리 760-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천여행지
동해 어달해변과 대진해변 에서 즐기는 푸른 바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