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근현대역사관, 여름방학 청소년 교육프로그램 운영

전시실 관람, 현대사 영화(웰컴 투 동막골, 국제시장) 관람

이형찬 | 기사입력 2024/07/10 [11:59]

부산근현대역사관, 여름방학 청소년 교육프로그램 운영

전시실 관람, 현대사 영화(웰컴 투 동막골, 국제시장) 관람

이형찬 | 입력 : 2024/07/10 [11:59]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부산근현대역사관(이하 역사관)은 오는 8월 1일부터 4일까지 여름방학 청소년 역사문화 프로그램 <시원한 뮤캉스> '영화 속 역사 이야기'를 운영한다. ‘뮤캉스’는 뮤지엄(museum)과 바캉스(vacance)의 합성어로, 방학을 맞은 청소년들이 박물관에서 즐겁고 유의미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역사관은 현대사를 재현한 영화 관람을 통해 역사와 삶의 관련성을 인식하고 자신의 삶에 비춰볼 수 있도록 ‘영화 속 역사이야기’라는 주제로 청소년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시원한뮤캉스 _ 부산광역시

 

이번 교육프로그램은 실제 역사적 사건들을 전시하고 있는 역사관 내 전시실 관람과 이를 재현한 현대사 영화 관람, 조별 체험활동 순으로 진행된다. 우선, 역사관 제2상설전시실 ‘현대도시 부산’에서 영화 주제와 관련된 유물을 살펴보고, 영화를 보기 전 배경지식을 익힌다.

 

또한 영화를 보면서 역사적 시기를 보내온 사람들에 대한 공감 능력을 기를 수 있는 질문지를 제시한다. 특히, 이곳은 한국전쟁 이후 부산의 생활상이 자세하게 담겨있어, 영화와 연계한 역사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하기에 매우 적합한 장소다.

 

영화는 한국전쟁을 다루는 <웰컴 투 동막골>과 한국전쟁기 피란수도인 부산을 배경으로 한 <국제시장>, 총 두 편을 선보인다. 영화 관람 후에는 조별 활동을 진행해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고 결과물을 도출하는 시간을 가진다.

 

프로그램은 8월 1일부터 4일까지 1일 2회(오전 10시, 오후 2시) 운영된다. 참가 신청은 오는 23일 오전 10시부터 역사관 누리집(www.busan.go.kr/mmch)을 통해 선착순으로 가능하며, 모집 인원은 회당 16명이다. 부산시 청소년(중·고등학생)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두 편의 영화 모두 중복으로 신청 가능하다.

 

김기용 부산근현대역사관장은 우리 역사관은 지역사와 근현대사에 대한 청소년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고민하며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라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이 박물관을 재미있는 이야기가 가득한 곳으로 인식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부산 중구 대청로 10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근현대역사관, 프로그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동해 어달해변과 대진해변 에서 즐기는 푸른 바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