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시흥 소래산 등산로(계란마을) 크리스마스트리로 탈바꿈

계란마을, 명진마을에 사는 주민 뿐 아니라 소래산을 사랑하는 신천동 주민

양상국 | 기사입력 2020/12/03 [09:11]

경기도 시흥 소래산 등산로(계란마을) 크리스마스트리로 탈바꿈

계란마을, 명진마을에 사는 주민 뿐 아니라 소래산을 사랑하는 신천동 주민

양상국 | 입력 : 2020/12/03 [09:11]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시흥시 대야․신천행정복지센터에서 지원하고 있는 소래산가는길 조성 추진위원회는 연말연시를 맞아 소래산 등산로(신천동 계란마을) 길을 크리스마스트리로 장식했다. 소래산추진위는 지난 2011년 구성됐다. 계란마을, 명진마을에 사는 주민 뿐 아니라 소래산을 사랑하는 신천동 주민 20여명이 함께  등산로 주변으로 무질서 했던 환경을 주민스스로 정비하고 소래산 줄기에서 내리는 ‘계란마을 소하천’을 살리기 위한 다양한 공동체 활동들을 하고 있다.

 
그 동안 등산로 주변의 역사적 문화적 재산인 계란마을, 소산서원, 하우명효자정각 등을 널리 알리고, 소래산을 찾는 이들에게 소래산의 수목, 곤충, 야생화, 저서생물(물속생물) 등 자연생태 환경을 느끼고 함께 보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소래산 등산로(계란마을) 크리스마스트리로 탈바꿈 _ 시흥시 


또한 대야․신천행정복지센터 안전생활과와 협력해 매월 정기적으로 환경정화 활동과 캠페인, 소래산을 주제로 한 ’소담‘ 사진전 등을 계획해 추진해 오고 있다. 이번 설치된 트리는 코로나 19로 힘들어 하는 분들이 소래산을 찾으며 시름을 덜고 자연을 통해 힘을 얻게 하기 위해 기획됐다.

 
소래산은 경기도 시흥시 대야동과 신천동, 인천광역시 남동구 장수동에 걸쳐 있다.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로는 신라 무열왕 7년(660)에 당나라 소정방이 나당연합군의 일원으로 군사를 친히 이끌고 백제를 공략하기 위해 중국 산동성의 래주(萊州)를 출발하여 덕적도를 거쳐 이 산에 머물렀다고 한다. 그 뒤부터 소정방의 '소(蘇)' 자와 래주의 '래(萊)' 자를 합쳐 '소래산'으로 불리우기 시작했다고 한다.

 
서해선 전철을 이용할 경우 신천역(6번출구)과 대야역(2,3번 출구)에서 오를 수 있는데, 특히 신천역에서 오를 경우 ’문화의 거리와 삼미시장‘의 볼거리와 먹거리를 즐길 수도 있다. 소래산 등산길의 계란마을 입구에서 이번 행사로 설치된 트리를 만나볼 수 있다.

인천 남동구 장수동 12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