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나는 ‘국악의 멋과 흥’ 영동 국악체험촌 전면 재개관

문화예술 체험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자 7월부터 전면 재개관하기로 결정

양상국 | 기사입력 2022/07/07 [01:18]

다시 만나는 ‘국악의 멋과 흥’ 영동 국악체험촌 전면 재개관

문화예술 체험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자 7월부터 전면 재개관하기로 결정

양상국 | 입력 : 2022/07/07 [01:18]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충북 영동군의 대표 국악체험·체류형 시설 영동 국악체험촌이 작년 11월 11일 난계국악박물관과 영동국악체험촌 일부를 부분 개관한 데에 이어 2년 5개월만에 숙박시설을 비롯한 전시설의 문을 다시 연다. 이 국악체험촌은 국악의 멋과 흥으로 가득한, 국악의 고장 충북 영동군 대표 문화관광시설이다.

 

군은 코로나19로부터 벗어나 조금씩 일상을 되찾아 가고 있고,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에게 문화예술 체험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자 7월부터 전면 재개관하기로 결정했다. 2015년 5월 7만5천956㎡의 터에 건축연면적 9천169㎡ 규모로 지상·지하 1∼2층, 건물 4채로 이뤄진 국악체험촌은 304석 규모의 공연장과 세미나실 2실(80석), 연주체험실 4실, 전문가 강습실 3실 등을 갖췄다.

▲ 국악체험촌 _ 영동군

 

그동안 국악체험촌은 코로나19 지역 내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020년 2월부터 임시휴관에 들어가 난계국악박물관, 공연장 및 시설대관, 체험프로그램(현악기, 타악기, 난타), 천고 타북 체험, 숙박 등 모든 것이 중단되었다. 이후, 2021년 11월 11일 공연장 및 시설대관, 체험프로그램(현악기, 타악기, 난타), 천고 타북 체험을 부분 개관하였다.

 

이에 추가하여 이번 7월 1일에는 일반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숙박시설이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이와 함께 매월 둘째, 넷째 토요일에 운영되었던 난계국악단 토요상설공연도 매주 토요일마다 운영된다. 다만, 국악체험촌 구내식당은 사용수익허가 입찰공고 중이며 식당 이용은 8월부터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숙박 이용객분들께 조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를 구한다고 전했다. 군은 그간 시설물 점검과 프로그램 정비 등 새롭게 단장된 모습으로 체험객을 맞을 준비를 맞췄다. 군은 코로나19의 위험이 완전히 가시지 않은만큼, 체험객의 보건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설정해 각별한 방역조치를 유지하면서도, 체험객 편의에 맞춘 내실있는 국악체험촌을 운영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국민의 마음이 지치고 힘든 상황이지만, 오감만족의 국악체험으로 작은 힐링이 되고 위안을 얻으셨으면 하는 바람이며 문화예술체험 향유 기회를 드려 활기찬 문화 활동의 시작을 알렸으면 좋겠다라고 밝혔으며 국악체험촌에 대한 많은 관심과 이용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충북 영동군 심천면 국악로 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여름끝 가볼만한 곳, 강원도 백운산 자락 맑은 계곡 품은 원주 미담(味談) 펜션
1/3
광고
광고
광고